소식·자료 >

생물다양성 뉴스

생물다양성 뉴스

한반도 포유류 127종 정보 다룬 영문 도감 발간

등록일 :
2019. 1. 2.
작성자 :
관리자
출처 :
국립생물자원관 동물자원과
조회수 :
21

한반도 포유류 127종 정보 다룬 영문 도감 발간

 

▷ 국립생물자원관, '매멀즈 오브 코리아(Mammals of Korea)' 발간

▷ 한반도에 서식하는 포유동물 127종의 분류·생태·보전·관리에 대한 정보를 세밀화와 함께 담아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한반도에 서식하는 포유동물 127종의 정보가 담긴 영문 포유류 도감 '매멀즈 오브 코리아(Mammals of Korea)'를 1월 2일 발간한다고 밝혔다.

한반도 포유동물을 다룬 도감이 영문으로 처음으로 제작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간 포유동물 도감은 1967년 당시 문교부에서 '한국동식물도감 포유류편'이, 북한의 과학원출판사에서 '조선짐승류지'가 각각 국문으로 출판된 바 있다. 이후 2004년 동방미디어 출판사에서 '한국의 포유동물'이, 2015년 북한 과학기술출판사에서 '조선동물지(포유류편)'이 각각 출판됐다.    

이번 영문 포유류 도감은 한반도 포유류의 생태와 주요 서식지는 물론, 우리나라의 포유류 연구사, 포유류에 대한 보전 노력 및 한반도에서 발견된 포유류 화석까지 우리나라 포유동물과 관련된 정보를 총망라했다.

특히 북한 과학원출판사의 과거 자료를 비롯해 2015년에 출간한 '조선동물지' 등을 참고하여 총 127종에 이르는 한반도 포유동물에 관한 정보를 상세히 수록하고 있다.
 
127종은 호랑이 등을 포함한 식육목 25종, 토끼목 3종, 고슴도치 목 1종, 땃쥐목 10종, 박쥐목 24종, 설치목 20종, 고래목 37종, 우제목 7종 등 총 8목 32과로 구성됐다.   

도감은 '분류학적 고찰(Systematic remarks)' 항목을 통해 해당 포유동물의 최신 분류학적 동향 등을 소개하는 한편, 해당 동물이 처음 이름 붙여진 이후 학명 및 분류학적 위치 변화를 기술했다.

'형태적 특징(Description)'에서는 각 동물의 외부형태를 세밀화와 함께 설명했다. 야외에서 볼 수 있는 흔적, 구별하기에 어려운 비슷한 종, 외부 측정치와 포유동물의 구별에 가장 중요한 치식(Dentition) 등에 대한 정보도 제공했다.  
※ 측정치: 머리부터 꼬리까지 전체길이, 꼬리길이, 뒷발길이, 귀길이 등을 측정한 값으로, 포유류 종 구별에 중요함
※ 치식: 동물의 이빨 종류, 수 및 배열 순서를 나타내는 식.  

'자연사(Natural History)'에서는 해당 동물의 활동, 먹이 이용, 보금자리, 번식, 생태적 특이사항, 생존 및 공간이용과 사회성 등에 대한 내용을 소개했다.  

'보전 및 관리(Conservation and Management)' 항목에서는 우리나라에서 해당 동물을 어떻게 보전하고 관리하며 이용해 왔는지 등에 대한 내용을 종합적으로 설명했다.

이병윤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이번 영문 도감 발간을 통해 우리나라 포유동물 현황과 관련 정보를 전 세계에 알려 우리나라의 생물다양성을 홍보하고, 생물주권 확립에도 기여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매멀즈 오브 코리아(Mammals of Korea)'는 2019년 1월부터 국내외 주요 도서관, 연구기관, 관계 행정기관과 더불어 해외 유수 대학 등에 배포될 예정이다.

또한, 그림파일(PDF) 형태로 국립생물자원관 누리집(http://www.nibr.go.kr)에도 같은 시기에 공개될 예정이다.   

 

붙임  1. 'Mammals of Korea' 표지 및 목차.
        2. 'Mammals of Korea' 내용.
        3. 질의응답.
        4. 전문용어 설명.  끝.

 

관련자료 :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