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백그라운드 이미지

밀양시에 바이오연구지원센터 착공…지역사회와 생물자원 협력

생물다양성 뉴스 게시글 보기
2017.11.28. 41
국립생물자원관

밀양시에 바이오연구지원센터 착공…지역사회와 생물자원 협력

 

▷ 국립생물자원관, 야생식물 대량증식을 위한 '바이오연구지원센터' 11월 28일 경남 밀양시에 착공

▷ 지역사회와 생물자원 협력 구축으로 지역특화 야생식물 자원화 및 지속가능한 이용 기반 마련 기대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백운석)은 11월 28일 경남 밀양시 상남면에서 야생식물 대량증식과 연계한 지역사회 협력사업을 본격추진하기 위해 '바이오연구지원센터' 착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착공식에는 황계영 환경부 자연보전국장, 백운석 국립생물자원관장, 박일호 밀양시장을 비롯하여 지역단체장 등 500여 명이 참석한다.

바이오연구지원센터는 연면적 1,861㎡, 지상 2층 규모 건물로 야생식물 대량증식 연구가 가능한 발광다이오드(LED) 종합 재배실, 배양실 및 실험실 등으로 구성되며, 2018년 10월에 완공될 예정이다.

바이오연구지원센터는 지역특화 야생식물 대량증식 기술개발을 위해 연구·실험시설 등을 갖추고 국립생물자원관 야생생물소재은행과 연계하여 대량증식 핵심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 야생생물소재은행은 유전자원, 배양체, 천연물, 종자 등 우리나라 야생생물을 대상으로 다양한 생물소재의 확보·관리·보존·연구·분양 기능을 수행하고 있는 4대 은행

또한, 야생식물 종별 맞춤형 최적 증식환경 연구와 효율적·계획적 증식기술 개발을 통해 지역사회와 협력하여 야생식물 자원화 기반을 마련하고, 바이오산업계를 지원할 계획이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번 바이오연구지원센터 건립을 계기로 지역사회와 협력을 확대하여 우리나라 야생식물의 대중화와 자원화를 위한 연구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백운석 국립생물자원관장은 “바이오연구지원센터가 본격적으로 운영되면, 야생식물의 전략적 대량증식 기술개발을 통해 나고야의정서를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국립생물자원관과 밀양시가 협력하여 우리나라 생물자원의 효율적 대량증식 체계를 마련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관련자료 : 다운로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