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백그라운드 이미지

두루미 천국 철원평야, 철새와 지역주민 상생의 길을 찾다

생물다양성 뉴스 게시글 보기
2018. 1.29. 202
환경부 생물다양성과 / 국립생물자원관 동물자원과

두루미 천국 철원평야, 철새와 지역주민 상생의 길을 찾다

 

▷ 철원평야에서 겨울철 조류 동시센서스 이래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두루미 최대 개체수(930마리) 관찰

▷ 생물다양성관리계약, 탐조 생태관광 활성화로 지역 주민의 자발적 보호활동을 유도하고 지역소득 늘어날 것으로 기대


철원평야가 철새와 지역주민의 상생으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두루미의 천국으로 거듭나고 있다.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1999년 겨울철 조류 동시센서스가 시작된 이래 가장 많은 930마리의 두루미가 철원평야를 올겨울에 찾았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1999년부터 겨울철 철새도래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겨울철 조류 동시센서스를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 1월 19일부터 21일까지 실시한 철원평야 동시센서스에서는 두루미 930마리가 관찰되었다.

이는 겨울철 조류 동시센서스가 시작된 이래 관찰된 두루미의 최대 개체수에 해당한다. 철원평야를 찾는 두루미는 1999년 382마리를 시작으로 2008년 603마리를 기록하는 등 증가 추세를 보였다.

철원평야는 임진강 및 한탄강 일대의 약 150㎢ 규모의 넓은 평지로 겨울에도 얼지 않는 여울 등이 어우러져 철새가 서식하기에 최적의 환경을 갖췄다.

특히 이곳은 전 세계 야생 두루미의 약 30%가 겨울을 나는 세계 최대의 두루미 월동지역이다.

철원평야를 찾는 철새의 수는 두루미를 포함하여 매년 증가하고 있다.

2015년 철원평야를 찾는 철새 수는 47종 1만 864마리였으며, 2018년에는 2015년에 비해 2.7배 증가한 49종 3만 9,898마리를 기록했다.

※ 철원평야 철새 개체수 변화: 10,864('15)→17,213('16)→29,915('17)→39,898('18)

이 같은 증가에 대해 환경부는 2004년부터 추진한 지자체와 농민 간 생물다양성관리계약사업, 철원 두루미 서식지 보전 공동 프로젝트 등의 보호 활동이 효과를 본 것으로 분석했다.

환경부는 철원군과 농민 사이의 생물다양성관리계약에 국고 6천만 원을 보조하여 볏집을 논에 그대로 놔두는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2015년부터는 철원군, 한국생태관광협회, 한국전력공사와 함께 '철원 두루미 서식지 보전 프로젝트'를 통해 수확이 끝난 약 30만m2 규모 논에 물을 가둬 두루미에게 우렁이 등의 먹이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환경부는 최근 탐조가 지속가능한 생태관광의 주요한 자원으로 부각됨에 따라 철원평야 등 전국 주요 철새 도래지를 대상으로 탐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1월 25일에는 철원평야 일대 비무장지대(DMZ) 철새평화타운 및 철새도래지를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하여 주민협의체를 중심으로 재정, 컨설팅, 홍보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정종선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철원평야에 많은 철새들이 찾는 것은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보호 활동 때문"이라며, "주민들의 철새 보호 활동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이러한 활동이 지역 주민의 소득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생태관광 활성화에도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관련자료 : 다운로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