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자료 >

생물다양성 뉴스

생물다양성 뉴스

국립생태원, 생태분야 기후변화 적응 사례집 발간

등록일 :
2018. 2.13.
작성자 :
관리자
출처 :
국립생태원
조회수 :
336

국립생태원, 생태분야 기후변화 적응 사례집 발간

 

▷ 기후변화로 발생하는 생태계 위험성·취약성에 대한 외국 주요 국가들의 관리 대책 우수 사례 소개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국내외 생태분야 기후변화 적응방안의 흐름과 발전방향을 정리한 '생태분야 기후변화 적응 사례집'을 최근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례집은 환경부 등 국가기후변화적응대책 수립 기관 및 지자체 관계자들이 생태분야 정책과 기반 연구 강화에 참고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사례집은 기후변화협약 등과 관련한 국제협약과 국내외 생태부문 적응 정책현황을 조사하여 생태분야 적응의 범위와 사례를 다뤘다.

영국의 '생태부문 기후변화 리스크평가' 및 '국가적응프로그램'을 비롯하여 독일, 호주, 미국, 일본 등 해외 5개국의 생태부문 적응정책 및 연구 프로그램 현황을 소개한다.

또한, 각 국가별 생태분야 적응정책의 범위와 특징을 살펴보고 우리나라 생태분야 적응정책의 범위에 대한 시사점을 도출했다.

영국의 자연보호정책 실행기구인 '내추럴 잉글랜드'가 2015년에 발간한 '기후변화에 대한 자연보전 설명서(매뉴얼)'를 대표적인 사례로 들었다.  

'내추럴 잉글랜드'는 '영국 생물다양성 실행계획(UK Biodiversity Action Plan, BAP)'에서 분류하는 영국 전역의 서식지 27개 유형을 기후 민감도에 따라 3단계로 구분하여 취약성을 평가했다.

기후변화에 가장 민감한 서식지는 해안염습지, 고산서식지 등 5개 유형으로, 중간 정도로 민감한 서식지는 해안사구, 갈대밭 등 13개 유형으로, 민감한 정도가 가장 덜한 서식지는 과수원, 목초지 등 9개 유형으로 각각 구분했다.

호주는 기후변화적응대책 관련 연구기관인 '국가기후변화적응연구시설(National Climate Change Adaptation Research Facility)'를 통해 태즈매니아 등 호주의 지역별 생물다양성 관리를 지원하기 위한 '생물다양성 적응 지원 지침서(가이드라인)'를 2015년 발간했다.

이 지침서에는 호주 대륙에서 1990년부터 2050년 사이의 기후변화에 따른 서식지 변화로 인해 생존의 위협에 처한 종들이 새로운 적합서식지로 이동할 수 있도록 '생태적 피난처(refugia)'의 위치와 유효 면적을 산정하는 방법을 소개했다.

이번 사례집은 2월 말부터 지자체 및 주요 도서관 등에 배포될 예정이며, 국립생태원 누리집(http://www.nie.re.kr)에도 그림파일(PDF) 형태로 공개된다.

박은진 국립생태원 융합연구실장은 "이번 사례집은 환경부 등 유관기관에서 기후변화 적응대책 수립 시 생태계 위험요소 저감방안에 활용할 수 있고, 지자체의 생태부문 기후변화 적응대책 수립 및 시행능력 강화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자료 :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