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백그라운드 이미지

25주년 맞이한 생물다양성의 날…복원되는 생태계, 풍요로운 생물다양성

생물다양성 뉴스 게시글 보기
2018. 5.17. 155
환경부 자연생태정책과

25주년 맞이한 생물다양성의 날…복원되는 생태계, 

풍요로운 생물다양성

 

▷ 환경부, 25주년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5월 22일)을 맞이해 5월 17일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에서 기념행사 개최

▷ 주요 생태계 복원사례 소개, 지역 주민과 함께하는 생물다양성 체험행사 등 제공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5월 17일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에서 '2018년 생물다양성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5월 22일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을 앞두고 열리는 이번 기념식에는 김은경 환경부 장관, 이상돈 환경노동위원회 위원, 환경단체, 지역 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다.

올해 생물다양성의 날 기념식은 '복원되는 생태계, 풍요로운 생물다양성'이라는 주제로 주요 생태계 복원사례를 소개하고, 지역 주민과 함께하는 체험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선보인다.
※ (유엔 생물다양성 협약 선정주제) 생물다양성협약 25주년 기념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은 1993년 유엔 총회에서 생물다양성 협약 발효일로 제정하면서 시작됐으며, 올해로 25주년을 맞이했다. 우리나라는 2010년부터 정부차원에서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다.
※ 1993년 유엔 총회에서 12월 29일(협약 발효일)로 제정·선포하였으나, 2000년 총회에서 5월 22일(협약 발표일)로 변경
이날 기념행사에는 국립생태원, 국립공원관리공단 등 9개 기관이 다양한 생태계 복원 전시 및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전시프로그램은 백두대간과 비무장지대 등 핵심 생태축 내 훼손지역 복원사업, 4대강 보개방으로 살아난 서식지, 멸종위기 야생생물증식·복원 성과 등 다양한 생태계 복원사례가 소개된다.

체험프로그램은 생물다양성 최신 연구장비 체험, 생물모형 조립, 철새 만들기, 참여형 미술 프로젝트 등으로 구성된다.

전시·체험 프로그램은 국립생태원 내에서 5월 17일부터 19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기념행사와 더불어 환경부는 5월을 '생물다양성의 달'로 선정하고 다양한 온라인 이벤트를 마련했다. 공공기관 및 지자체 등에서도 생물다양성의 날을 맞이하여 다양한 행사를 전국에서 개최한다.

환경부는 생태계 복원사례를 카드뉴스로 소개하고, 생물다양성과 관련된 궁금증을 해소하는 댓글이벤트를 환경부 누리집(http://www.me.go.kr)과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mevpr) 등에서 운영한다.

또한 수원 광교산 일대에서 생물다양성 시민모니터링 탐사, 대구 금호강, 강릉 경포호 등에서 고유 생태계 보호를 위한 정화활동, 국립생태원 생태그림대회 등 각종 행사도 열린다.

정종선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올해 생물다양성의 날은 국제적으로 생물다양성 협약 발효 25주년을 맞아 그간 성과와 한계를 돌아보는 기회를 우리에게 준다"라며,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해 생태계 복원을 토대로 풍요로워질 생물다양성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자료 : 다운로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