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자료 >

생물다양성 뉴스

생물다양성 뉴스

철원군 광역울타리 내 멧돼지 폐사체와 포획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등록일 :
2019.12. 7.
작성자 :
관리자
출처 :
국립환경과학원 환경보건연구과
조회수 :
132

 

철원군 광역울타리 내 멧돼지 폐사체와 포획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 철원에서 2건 추가로 15건째, 전국적으로는 41건째

▷ 농식품부 10km 방역대내 농가에 대한 초동방역조치 완료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강원도 철원군 갈말읍에서 발견된 폐사체와 서면에서 포획된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2월 7일 밝혔다.

폐사체는 환경부 수색팀에 의해 12월 5일 오전 11시쯤 철원군 갈말읍 신철원리 야산에서 발견됐으며, 포획개체는 철원군 포획단에 의해 12월 4일 오후 10시 30분쯤 철원군 서면 와수리 야산에서 총기로 포획됐다. 발견 및 포획된 곳은 각각 민통선에서 약 13킬로미터 및 약 3킬로미터 남쪽이며 광역울타리의 안이다.

- 철원군은 12월 5일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현장소독하고 폐사체를 매몰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2월 6일 멧돼지 혈액 시료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확진하고 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이로써 철원은 15건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됐으며, 전국적으로는 41건이 되었다.

 



현재 철원군 갈말읍의 야생멧돼지 발생지점 10킬로미터 이내에서 46농가(철원군 31농가, 포천 15농가)가 약 105천두를 사육 중*이며, 서면 발생지점 10킬로미터 이내에는 12농가(모두 철원군 소재)가 약 41천두를 사육 중**이다.
* 3킬로미터 이내 농가 없음 / ** 3킬로미터 이내 2농가 5,200두 사육 중

농식품부는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인된 즉시 10킬로미터 방역대 내 58농가(중복 5호)를 포함한 경기·강원 전체 양돈농가에 대해 문자메시지를 통해 해당 사실을 알리고, 농장 내부 소독, 울타리 등 차단방역 시설 점검을 실시하도록 조치하였다.

또한 철원군과 포천시에는 양성개체 발견지점 10킬로미터 방역대 내 농가에 대한 이동제한 조치와 혈청·임상검사, 농가 진입로·주변도로·인근 하천 등에 대한 집중 소독, 농장 둘레 생석회 도포, 멧돼지 기피제 설치 등 농장단위 방역조치를 즉시 실시토록 하였다.

철원군은 10월 8일부터 완충지역으로 설정하여 등록된 축산차량에 한해 농장 운행을 허용하고 있으며, 돼지·분뇨 반출입 금지 조치가 지속적으로 실시되고 있다. 또한 수의사 입회 하에 임상검사를 거친 후 도축 출하토록 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12월 7일 철원군과 인접 지역인 화천군, 포천시에 관계관을 파견하여 지역 내 농가에 대한 울타리를 점검하고, 소독 등 방역조치가 제대로 이루어지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박찬용 환경부 아프리카돼지열병 종합상황실 총괄대응팀장은 “이번에 검출된 2개 지점 모두 2차 울타리의 밖이나, 광역울타리 내에 위치한다.”라며, “신속히 울타리를 추가 설치하고, 울타리가 완료될 때까지 발생지점 인근은 총기포획을 유보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관련자료 :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