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자료 >

생물다양성 뉴스

생물다양성 뉴스

환경부 장관, 강원 화천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현장 점검

등록일 :
2020. 3.12.
작성자 :
관리자
출처 :
환경부 생물다양성과
조회수 :
15

환경부 장관, 강원 화천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현장 점검

 

▷ 화천 파로호 일대 발생상황을 점검,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을 위한 추가방안 논의 및 비무장지대 통문 관리 중요성 강조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3월 12일 오후 강원도 화천군을 찾아 야생멧돼지 이동차단 울타리, 파로호 일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점 및 양구군 비무장지대(DMZ) 통문 방역관리 상황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현장을 점검했다.

 

이번 방문은 올해 1월 이후 화천군의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양성검출이 계속해서 늘어나는 가운데, 현장 관리상황을 점검하고, 추가적인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 현재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은 349건 발생했고, 화천은 138건으로 감염개체가 가장 많이 발견된 지역

 

조명래 장관은 3단계 광역울타리 설치 현장과 마을지구 구간 보완상황, 파로호 주변 화천읍·간동면 일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현장을 확인하고, 비무장지대 통문 통제초소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우선 화천-소양강-인제 구간을 연결하는 3단계 광역울타리 노선의 울타리 설치상태를 점검하고, 마을구간 등 취약구간이 생기지 않도록 조속히 보강할 것을 요청했다.

 

- 또한 울타리 출입문 개폐상태 유지 및 훼손 지점이 발견될 경우, 즉시 조치하는 등 울타리의 멧돼지 이동 차단 기능이 잘 유지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 줄 것을 관계자에게 당부했다.

 

- 환경부는 파로호 이남 화천 간동면 일대에서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함에 따라,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화천-소양강-인제 구간을 연결하는 3단계 광역울타리를 설치하고, 이 구간을 지나는 마을구간에 대해 보강을 추진 중이다.

 

또한, 화천에서 양구, 춘천으로 연결되는 파로호 및 간동면 지역을 방문하여, 이 지역 일대의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상황을 점검했다.

 

- 양구, 춘천으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추가 울타리 설치 및 포획틀 배치 확대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을 지시했다. 

 

- 환경부는 파로호 이남 지역과 평화의 댐 남단의 북한강을 따라, 추가적으로 광역울타리(32km)를 설치 중이다.

 

조명래 장관은 끝으로 양구 21사단 통제초소를 방문하여 군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비무장지대 통문을 통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확산될 가능성에 대비하여 민통선과 비무장지대 통문을 출입하는 차량과 사람에 대한 소독을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 환경부가 올해 2월 5일부터 13일까지 실시한 비무장지대 내부 환경시료 분석결과, 시료 69건 중 2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바 있다.

 

- 이에 군에서도 비무장지대 통문 출입차량 등에 대한 소독을 강화하고 있으며, 환경부는 비무장지대 내의 멧돼지 서식지에 대한 추가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조명래 장관은 "화천군은 향후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상황을 안정화시킬 수 있는 여부를 가늠할 수 있도록 하는 최일선 지역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동남진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며,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저지하는 일차적 방어막인 울타리를 철저히 관리하고, 비무장지대 통문에 대한 방역 활동을 강화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관련자료 :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