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자료 >

생물다양성 뉴스

생물다양성 뉴스

탄소저장소 이탄습지 등에서 물이끼 신종 2종 발견

등록일 :
2022. 2. 4.
작성자 :
관리자
출처 :
전시교육과
조회수 :
29

- 국립생물자원관, 물이끼류 신종 2종 발견해 국가생물종목록 등재 추진 -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온실가스를 줄이는 탄소저장소 역할을 하는 국내 이탄습지* 등에서 물이끼류 신종 2종을 발견하여 올해 안으로 국가생물종목록에 등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이탄습지(泥炭濕地): 죽은 식물들이 미생물 분해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로 쌓여 만들어진 이탄층이 존재하는 습지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지난해 한 해 동안 '선태식물 조사·발굴 및 다양성 연구'를 수행하던 중 제주도 이탄습지인 숨은물뱅듸와 경기도 안산시에 소재한 묵논 습지에서 이들 물이끼류 신종을 각각 발견했다.


물이끼류는 육상 최대 탄소저장소인 이탄습지를 구성하는 핵심종으로, 1억 9천만 년 전에 지구에 출현하여 지금까지 전 세계에 3과 3속 300여 종이 알려졌으나 우리나라에는 1과 1속 22종 만이 기록됐다. 


물이끼류의 주요 생육지인 이탄습지는 전 세계적으로 연간 3억 7천만 톤의 이산화탄소를 흡수·저장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제주도 숨은물뱅듸에서 발견된 물이끼류는 한라산 선작지왓 고산습지에 생육하는 비틀이물이끼와 형태적으로 유사하나 유전체 분석 결과 미토콘드리아 유전체 구조상에서 특징적인 변이가 확인되었다. 


연구진은 이 물이끼류 신종의 국명을 '검뱅듸물이끼(가칭)'로 이름 짓고 국제 학계에 보고할 계획이다.


경기도 묵논 습지에서 발견된 물이끼류는 유전정보를 이용한 계통분석 결과 지금까지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지역에 분포가 보고된 바 없는 북미지역 분포 종들과 가장 가깝게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 물이끼류 신종의 국명을 '논물이끼(가칭)'로 이름 짓고 역시 국제 학계에 보고할 계획이다.


강재신 국립생물자원관 식물자원과 과장은 "탄소저장소인 이탄습지와 이탄습지의 핵심종인 물이끼류에 대한 중요성이 전 세계적으로 강조되고 있어 아직까지 많은 연구가 되어있지 않은 자생 물이끼류 특성 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